Thursday , April 9 2020
Home / korea / 평양 원정 도 벤투 에겐 그저 '두 번째 경기' 일뿐

평양 원정 도 벤투 에겐 그저 '두 번째 경기' 일뿐



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 이 스리랑카, 북한 과 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 차 예선 에 나설 대표팀 소집 명단 을 발표 하고 있다. 대한 축구 협회

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 이 스리랑카, 북한 과 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 차 예선 에 나설 대표팀 소집 명단 을 발표 하고 있다. 대한 축구 협회

"첫 번째 경기 를 잘 치러야 두 번째 경기도 있는 법 이다."

평양 원정 에 쏟아지는 관심 에 파울루 벤투 (50)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 이 내놓은 답변 이다. 벤투 감독 은 30 일 서울 종로구 신문 로 축구 회관 에서 10 월 10 일과 15 일 열리는 2022 국제 축구 연맹 (FIFA)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 차 예선 2, 3 차전 에 나설 태극 전사 25 명의 명단 을 발표 했다. 부동 의 에이스 손흥 민 (27 · 토트넘) 황의 조 (27 · 보르도) 를 필두 로 팀 의 주축 을 이루는 유럽파 선수 들이 고스란히 승선 한 가운데 6 월 끝난 20 세 이하 (U-20) 월드컵 준우승 주역 이재익 (20 알 라이 얀) 의 깜짝 발탁 이 눈길 을 끌었다. 지난 9 월 투르크 메니스탄 과 1 차전 에서 벤 투호 에 처음 으로 승선 했던 김신욱 (31 · 상하이 선화) 도 다시 한 번 이름 을 올렸고, 최근 소속 팀 발렌시아 에서 스페인 프리메라리 가 데뷔 골 을 터뜨리며 출전 시간 을 늘려 가고 있는 ' 막내 형 '이강인 (18) 도 발탁 됐다. 부상 에서 돌아온 남태희 (28 · 알 사드) 김문환 (24 · 부산) 의 재발 탁도 눈 에 띄었다.

그러나 이날 은, 아무래도 명단 자체 보다 평양 원정 을 앞둔 벤 투호 의 준비 상황 쪽에 더 큰 관심 이 쏟아 졌다. 29 년 만 에 성사 된 평양 원정. 분단 국가 에서 치러 지는 남과 북 의 한 판 대결. 오는 10 월 15 일 평양 에서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 차 예선 3 차전 북한 원정 을 수식 하는 표현 은 이처럼 화려 하고 비장 하다. 29 년 전 치렀던 1990 년 통일 축구 대회 가 친선 경기 였다는 점 을 감안 하면 이번 남북 전 은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 이 사상 처음 으로 평양 에서 치르는 A 매치 가 된다. 분단 이후 평양 에서 치러 지는 첫 A 매치 원정 경기 에, 복잡한 국제 정세 와 민족 감정 등 경기 외적 으로 도 여러 가지 가 얽혀 있는 만큼 만인 의 관심 이 이번 북한 원정 경기 에 집중 되고 있다.

10 월 A 매치 대표팀 명단. 대한 축구 협회

10 월 A 매치 대표팀 명단. 대한 축구 협회

하지만 벤투 감독 은 차분 했다. 어쩌면 남과 북 이 아닌 제 3 국 에서 온 외국인 사령탑 이기에 가질 수 있는 여유 일 수도 있다. 벤투 감독 은 "한국 국민 들이 이 경기 에 대해 갖는 감정 에 대해 더 이해 하려고 노력 하고 있다" 면서도 자신 이 집중할 것은 오직 경기 그 자체 라는 점 을 강조 했다. "북한 전에 앞서 경기 가 하나 더 있다" 고 말문 을 연 벤투 감독 은 "번째 경기 경기 (2 차전 스리랑카 전) 를 잘 치러야 두 번째 경기 (3 차전 북한 전) 도 있는 법 이다. 스리랑카 와 북한 은 ​​다른 유형 의 팀 이다. 우리 를 상대로 어떻게 나올 것이며, 그에 어떻게 대응 할지 끊임없이 분석 하고 고민 중 "이라는 말로 북한 전에 만 관심 이 집중 되는 것을 경계 했다.

현실적인 어려움 은 분명히 존재 한다. 당장 경기 까지 보름 가량 남은 상황 이지만 북한 과 소통 이 원활치 않아 이동 경로 및 일정 등 경기 준비 도 차질 을 빚고 있는 모양새 다. 그래도 벤투 감독 은 "내 역할 은 선수 들이 경기 에 집중할 수 있게끔 돕는 것이다. 어떻게 해야 두 경기 에서 승점 6 점 을 가져올 것인지, 그 부분 에 집중 하고 있다" 며 담담한 태도 를 보였다. 북한 이라는 '통제 불능 의 변수' 를 앞둔 상황 에 대해서도 매 매 발생 하는 여러 가지 변수 들이 있다. 우리 가 통제 할 수 없는 부분 에 신경 쓰기 보다, 통제 가능한 변수 들 에 집중 하겠다 "고 덧붙였다.

평양 원정 을 앞둔 벤투 감독 의 이 차분함 은 그가 내놓은 명단 에서도 드러났다. 같은 조에 묶인 투르크 메니스탄, 스리랑카, 북한, 레바논 은 모두 한 수 아래 의 약체 로 평가 받는다. 그러나 벤투 감독 은 1 차전 투르크 메니스탄 전 때 부터 정예 멤버 들을 소집 해 방심 없는 경기 를 치르고 있다. 이번에도 이재익 의 깜짝 승선 을 제외 하면 예상 을 크게 벗어나는 명단 은 아니었다. 투르크 메니스탄 전 막판 교체 투입 돼 짧은 시간 동안에 도 피지컬 을 앞세워 강렬한 인상 을 남긴 김신욱 은 한 번 더 기회 를 얻을 것이란 평가 가 많았다. 벤 투호 황태자 로 불리는 남태희 는 부상 에서 복귀 한 만큼 재승선 이 유력 했고, 꾸준히 발탁 되고 있는 황인범 (23 · 밴쿠버) 이나 이재성 (27 · 홀슈타인 킬) 등도 마찬가지다. 손흥 민, 황의 조 등 확고한 주전 자리 를 꿰어 찬 선수 들은 두말할 필요 도 없다. 2 차 예선 은 어디 까지나 10 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을 위한 '과정' 의 하나 일 뿐, 선수 들을 불러 들여 관찰 하고 시험해 '큰 그림' 을 완성 해 가려는 벤투 감독 의 의지 는 그만큼 굳건 했다.

대표팀 에 합류 하게 된 이재익 과 남태희. 대한 축구 협회

대표팀 에 합류 하게 된 이재익 과 남태희. 대한 축구 협회

그래서인지 몇몇 선수 들 에 대한 발탁 이유, 활용 방안 을 묻는 질문 에 대해서도 벤투 감독 은 막힘 이 없었다. "이재익 의 경우 연령별 대표팀 활약 과 강원, 알 라이 얀 등 소속 팀 에서 보여준 모습 을 꾸준히 관찰 해왔다. 대표팀 에서 어떤 모습 을 보일지 확인할 필요 가 있어 발탁 했다" 고 답한 벤투 감독 은 경쟁 은 치열 하다. 발탁 했다고 해서 이재익 이 출전 기회 를 얻을 거 라곤 장담 할 수 없다 "는 말 을 덧붙였다. 3 월 소집 때 이강인 과 백승호 (22 · 다름슈타트) 를 불러 들여 지켜 봤던 때 를 떠오르게 하는 답변 이었다. 반면 남태희 의 복귀 에 대해서는 "아시안 컵 때 함께 하지 못해 안타까웠다. 우리 팀 에 많은 것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선수 로 오랜만에 대표팀 에 합류 하지만 문제 없을 것이라 본다" 고 칭찬 ​​했고, 황인범 의 꾸준한 발탁 이유 를 묻는 질문 에는 " 그가 갖고 있는 장점 을 다 말하기 엔 오랜 시간 이 걸릴 것 "이라며 농담 을 섞어 극찬 할 정도로 '당근' 을 안겨주 기도 했다.

뜨거운 관심 속에 치러질 두 번의 A 매치 를 앞두고 벤투 감독 은 "첫 경기 스리랑카 전 을 잘 마무리 한 뒤 북한 전 을 준비 하겠다" 는 각오 를 전했다. 벤투 감독 이 전하는 메시지 는 분명 했다. 벤투 감독 에겐 북한 과 치를 평양 원정 경기도 10 월 A 매치 2 연전 중 '두 번째 경기' 이자, '2 차 예선 8 경기 중 한 경기' 에 불과 하다. 평양 원정 이 갖는 의미 와 별개 로 벤 투호 는 월드컵 본선 진출, 더 나아가 3 년 뒤 본선 에서 좋은 성적 을 거둔다 는 목표 를 향해 그저 직진 할 뿐이다.

김희선 기자 kim.heeseon@joongang.co.kr
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