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ednesday , February 26 2020
Home / korea / "토성 위성‘ 타이탄 ’표면 의 82% 는 유기물" … 생명체 존재 '기대감' – 조선 닷컴

"토성 위성‘ 타이탄 ’표면 의 82% 는 유기물" … 생명체 존재 '기대감' – 조선 닷컴



입력 2019.11.19 17:29


태양계 에서 2 번째 로 큰 위성 이자 토성 의 위성 중 가장 큰 ‘타이탄 (Titan)’ 의 표면 이 ‘유기물 (有機) ’로 덮여 있다는 사실 이 미국 항공 우주국 (NASA 의 최근 탐사 와 관련 연구 결과 새롭게 밝혀 졌고 CNN 이 18 일 (현지 시각) 보도 했다.

이 같은 내용 은 최근 같은 날 발간 된 ‘네이처 천문학 (Nature Astronomy)’ 에 실렸다. NASA

토성 을 공전 하는 위성 중 가장 큰 ‘타이탄’ 의 모습. / NASA
토성 을 공전 하는 위성 중 가장 큰 ‘타이탄’ 의 모습. / NASA

타이탄 의 표면 에 유기물 이 다량 으로 존재 한다는 건 생명체 존재 가능성 을 높여 주는 발견 이기도 하다. 이번 탐사 를 통해 타이탄 지하 에 액체 형태 의 ‘바다’ 가 존재 하는 것이 확인 됐는데, 유기물 이 지표 를 뚫고 ‘지하 바다’ 로 스며 들어 생명체 탄생 으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 이다.

타이탄 의 지하 바다 는 목성 의 위성 인 ‘유로파’ 와 토성 의 다른 위성 인 ‘엔셀라두스’ 에서 발견 된 지하 바다 와 구조 와 성분 이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. 과거 NASA 는 "두 위성 의 지하 바다 는 생명체 가 존재 하기 위한 필요 조건 을 상당 부분 지니고 있다" 고 발표 한 바 있다.

타이탄 의 지름 은 약 5150km 로 수성 정도 의 크기 다. NASA 는 지난 2017 년 당시 카시니 프로젝트 를 통해 이 위성 에 대한 새로운 정보 들을 수집 했다. 위성 으로선 유일 하게 구름 을 찾아 볼 수 있는 타이탄 은 위성 내 존재 하는 질소 와 메탄 때문에 표면 이 은은한 오렌지 색 으로 빛난다.

타이탄 의 두꺼운 대기 층 은 과거 위성 을 탐사 하는데 있어 큰 어려움 으로 작용 했지만, 이번 카시니 프로젝트 를 통해 나사 연구진 은 보다 정확한 모습 을 확인할 수 있었다. 프로젝트 에 사용 된 레이더 기기 들 과 첨단 장비 들을 이용해 연구진 은 타이탄 의 모습 을 ‘지도 화 (地道 化)’ 하는 데 성공 했다.

NASA 가 작성한 지도 에서는 강과 개천 등 마치 지구 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지형 들 도 표시 되어 있다. 다만 타이탄 의 경우 는 물 이 아닌 액체화 된 메탄 과 에탄 으로 이루어져 있다. 이 두 화학 성분 은 위성 내 에서 구름 을 형성 하고 액체 가스 형태 의 비로 다시 내리는 것으로 알려졌다.

NASA 는 타이탄 이 지니고 있는 비밀 을 보다 깊이 파헤 치기 위해 2026 년 에 드론 탐사선 ‘드래곤 플라이’ 를 발사 할 예정 이다. 이 탐사선 은 2034 년 에 도착 해 약 2 년 7 개월간 탐사 목표물 사이 를 날아 다니며 혹시 존재 할지 모르는 외계 생명체 를 찾아 나서는 막중 한 임무 를 맡게 된다.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