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unday , February 16 2020
Home / korea / '컴백' 캔 "데뷔 후 최초로 안무 소화 … 반응 속도 느려" 웃음

'컴백' 캔 "데뷔 후 최초로 안무 소화 … 반응 속도 느려" 웃음



캔 © 뉴스 1

남성 듀오 캔 이 컴백, 데뷔 후 최초로 안무 를 곁들인다.

캔 은 19 일 오전 11 시 서울 강남 에 위치한 일지 아트홀 에서 신곡 '쾌남' 발매 기념 음감 회 를 열었다.

캔 은 "데뷔 처음 으로 안무 를 넣었 는데, 그동안 보여 줬던 것이 율동 수준 이라면 이번에 는 진짜 안무 다" 라며 "아이돌 과 비교 만 하지 말아 달라" 고 밝혔다.

배기성 은 "나이 가 드 니까 체력 적 으로 힘 도 들고 반응 속도 가 느려지 는 것 같다" 며 고충 을 토로 하기도 했다.

이날 캔 보다 먼저 무대 에 등장한 인물 은 이은비 였다. 그는 "카메라 앞에 많이 서 봤지만, 남편 의 행사 를 보려고 하니 많이 긴장 되고 떨린다" 며 소감 을 밝혔다.

‘쾌남’ 은 이제 대중 의 추억 뒤편 에 잠든, 수많은 터프 가 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 의 노래 다. '외로운 밤 마다 곁에 있어 줄게 초강력 하트 를 너 에게 줄게' '쳐 네 흔들 가장 가장 섹시 하게 흔들 흔들 을 다 를 애완남 이 줄게 와 와 같은 친근한 가사 와 강렬한 기타 사운드, 흥겨운 멜로디 가 한데 어우러 지는 곡 이다.

캔 은 ‘쾌남’ 을 통해 강렬한 이미지 변신 을 준비 중이다. 줄곧 카리스마 넘치는 보컬 로 사랑 받았던 두 멤버 는 싸이 의 글로벌 히트 곡 ‘강남 스타일’ 속 ‘말 춤’ 을 탄생 시킨 이주선 단장 이 안무 를 만들었다.

이날 12 시 공개.

hmh1 @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