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onday , February 17 2020
Home / korea / ‘보복 운전’ 최민수 “또 이런 일 벌어져 도 똑같이 행동 할 것”

‘보복 운전’ 최민수 “또 이런 일 벌어져 도 똑같이 행동 할 것”



보복 운전 혐의 로 1 심 에서 집행 유예 를 선고 받은 배우 최민수 가 19 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 지방 법원 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 에 출석 하며 취재진 질문 에 답변 하고 있다. 연합 뉴스

서울시 내 도로 에서 보복 운전 을 해 1 심 에서 집행 유예 를 선고 받은 배우 최민수 (56) 씨 는 여전히 당당 했다.

19 일 서울 남부 지법 형사 항소 2 부 (부장 선의종) 심리 로 열린 2 심 결심 공판 에 출석 한 최씨 는 최후 진술 에서 “대한민국 은 어느 순간 부터 어떤 상황 이 벌어 지면 다 법 뒤로 숨어 버리고 여성 성 뒤에 숨어서 개입 하려고 하려고 한다 ”며 자신 의 억울함 을 호소 했다. 검찰 은 이에 맞서 징역 1 년 실형 을 구형 했다.

앞서 최씨 는 지난해 9 월 17 일 오후 1 시쯤 서울 여의도 의 한 도로 에서 앞서 가던 차 를 추월 한 후 급정거 해 교통 사고 를 일으키는 방법 으로 보복 운전 을 한 뒤 상대방 에게 욕설 을 한 혐의 (특수 협박, 특수 재물 손괴 손괴 , 모욕) 로 불구속 기소 됐다. 보복 운전 의 고의성 이 없었다고 항변 했으나 1 심 에서 징역 6 개월 집행 유예 2 년 을 선고 받았다.

이날 재판 에서 최씨 측 변호인 은 검찰 주장 을 반박 했다. 변호인 은 “공소장 을 보면 고소인 이 1 ㆍ 2 차선 에 걸쳐 운전 한 점 때문에 최씨 가 화가 났다고 하지만, 고소인 과 최씨 의 차량 사이 거리 가 상당 해 화가 날 이유 가 없었다” 고 주장 했다. 최씨 의 차가 고소인 의 차 를 막아 선 것에 대해서도 “왜 사고 를 내고 그냥 가느냐 고 따질 생각 이었지 보복 이나 협박 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” 라고 항변 했다.

보복 운전 혐의 로 1 심 에서 집행 유예 를 선고 받은 배우 최민수 가 19 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 지방 법원 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 에 출석 하며 취재진 질문 에 답변 하고 있다. 연합 뉴스

재판 뒤 취재진 앞에 선 최씨 는 “억울 하지 않고 쪽 팔리지 도 않다” 며 “또 이런 일 이 벌어져 도 똑 같은 행동 을 할 것” 이라고 말했다.

1 심 선고 후 최씨 는 판결 에 동의 하지 않지만 항소 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. 그러나 검찰 이 먼저 항소 하자 입장 을 바꿔 항소장 을 제출 했다. 항소심 선고 는 다음달 20 일 오전 내려 질 예정 이다.

박진만 기자 bpbd@hankookilbo.com

공감 은 비 로그인 상태 에서도 가능 합니다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