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unday , February 16 2020
Home / korea / 문 대통령 "마지막 순간 까지 지소 미아 종료 피하는 노력할 것"

문 대통령 "마지막 순간 까지 지소 미아 종료 피하는 노력할 것"



[사진 = 연합뉴스]

사진 설명[사진 = 연합뉴스]

문재인 대통령 은 19 일 한일 군사 정보 보호 협정 (GSOMIA · 지소 미아) 이 23 일 0 시 에 종료 되는 것을 두고 마지막 마지막 순간 까지 종료 사태 를 피할 수 있는 노력 을 해나 가겠다 "고 말했다.

문 대통령 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에서 열린 `국민 이 묻는다, 2019 국민 과 의 대화` 행사 에 참석해 우리 의 안보 에서 한미 동맹 이 핵심 이지만 한미 일간 안보 협력 도 매우 중요 하다 "면서 이같이 밝혔다.

문 대통령 은 그러나 지소 미아 종료 를 결정 하게 된 원인 은 일본 측 이 제공 했다는 기존 의 입장 을 강조 했다.

문 대통령 은 "일본 은 우리 의 방파제 역할 에 의해서 자신 의 안보 를 유지 하고 있다 며" 며 "전체 국내 총생산 (GDP) 중 한국 의 국방비 지출 비율 이 2.5% 에 가까운 반면 일본 이 1% 가 채 되지 않는 것은 ( 한국 이) 일본 의 안보 에 도움 을 준다는 것 "이라고 언급 했다.

문 대통령 은 "일본 이 (한국 에 대해) 수출 을 통제 할 때` 한국 을 안 보상 으로 신뢰할 수 없기 때문 이라는 이라는 이유 를 들었다 며 며 한국 으로 수출 되는 수소 등 반도체 소재 가 북한 으로 건너 가 다중 살상 살상 무기 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"라고 설명 했다.

이어 "안 보상 으로 (한국 을)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군사 정보 를 공유 하자고 하면 모순 되는 태도 이지 않은가" 라고 반문 했다.

문 대통령 은 "의혹 자체 도 터무니 없 거니와 의구심 이 있다면 수출 물자 통제 를 강화 해달라 든지, 수출 물자 사용 내역 을 알고 싶으 니 소통 을 강화 하자는 식 의 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요구 가 없이 갑자기 수출 통제 를 를 취했다" 고 비판 했다.

문 대통령 은 다만 "우리 는 최대한 일본 과 안 보상 으로 협력 하고자 한다" 며 "지소 미아 가 종료 되는 한이 있어도 (일본 과) 안 보상 협력 은 해나 갈 것" 이라고 말했다.

[디지털뉴스국]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