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ednesday , January 27 2021

[건강을 읽다] 에 기온 뚝 '노로 바이러스' 기승



11 · 12 월 겨울철 에 집중 발생… 손 씻기 생활화 해야

[건강을 읽다]  에 기온 뚝 '노로 바이러스' 기승
[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] 이 불고 기온 이 뚝 떨어지 면서 노로 바이러스 환자 환자 가 늘고.

18 의 식품 의약품 안전 처 처 의 2013 년 부터 2017 까지 5 년간 식중독 발생 통계 에 따르면 노로 바이러스 식중독 은 은 매년 건 50 건 (1099) 했다. 특히 11 월 6 건 (128 명), 12 월 11 건 (218 명), 1 월 9 건 (115 명) 등 겨울철 에 집중적 으로 발생 하는 것으로 집계 됐다.

바이러스 식중독 은 노로 바이러스 에 오염 된 음식물 과 과 물 을 섭취 했거나 했거나 을 통한 사람 간 전파 가 가능한 감염병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가 손 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, 문고리 등 을 다른 사람 이 손 으로 만진 후 오염 된 손 으로 입을 만지 거나 음식물 섭취 시 에도 감염 될 수 있어 주의 가 필요 하다.

노로 바이러스 에 감염 되면 1 ~ 2 일 안에 구토, 설사 등 의 증상 이 나타나고, 그 외 복통, 오한, 발열 이 나타나기 도 한다. 바이러스 식중독 을 예방 하기 위해서는 무엇 보다 개인 위생 관리 에 에 철저 해야 한다.

화장실 사용 후나 귀가 후, 조리 전에는 손 씻기 를 생활화 해야 한다. 노로 바이러스 는 입자 가 작고 표면 부착력 이 강 하므로 초 30 초 이상 비누 나 세정제 를 이용해 손가락, 손등 까지 깨끗이 씻고 흐르는 물로 헹궈 야 한다. 구토, 설사 등 노로 바이러스 감염 이 의심 될 경우 즉시 의료기관 의료기관 을 방문 해야 한다.

의 구토물 은 다량 의 바이러스 가 존재 하므로 하므로 위생 용 비닐 장갑 등 을 끼고 오염 이 확산 되지 않도록 주의 해 치우고, 염소 소독제 로 구토물, 바닥 및 그 주위 는 반드시 소독 해야 한다.

등 수산물 은 되도록 익혀 먹고 지하수 는 반드시 끓여 끓여 마셔야. 노로 바이러스 는 열에 강하기 때문에 조리 음식 은 중심 온도 85 ℃, 1 분 에서 익혀야 하며, 채소 · 은 깨끗한 물로 세척 한 후 섭취 해야 한다. 구토, 설사 등 의 증상 이 있는 사람 은 식품 조리 참여 참여 를 즉시 중단 하고, 증상 이 회복 된 후 최소 1 주일 이상 조리 에 참여 하지 말아야 한다.

의 노로 바이러스 오염 을 예방 하기 위해서는 정기적 으로 으로 수질 을 검사 해 오염 여부 를 확인 하고; 지하수 가 하천수 아울러 물 탱크 를 정기적 으로 청소 (6 개월 에 1 회 이상) 하고, 오염 이 의심 될 때는 지하수 사용 을 중지 하고, 노로 바이러스 등 검사 를 실시 해야 한다.

처 관계자 는 "집단 급식소 에서 식품 용수로 지하수 지하수 를 사용 하는 경우 에는 용수 저장 탱크 에 염소 자동 주입기 등 소독 장치 를 설치 해야 한다" 며 "사람들 이 이용하는 시설 과 음식점 등에서 는 조리 종사자 종사자 들의 위생 관리 에 보다 철저한 주의 가 필요 하다 "말했다.

소정 기자 [email protected]




Source link